與, '이재명 대장동' 의혹도 MB 탓

    정당/국회 / 전용혁 기자 / 2021-09-23 12:01:16
    • 카카오톡 보내기

    野 “민주당 남탓 습관…단군 탓하지 않는 게 신기할 정도”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여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토지개발 의혹과 관련, "원인 제공자는 지금의 국민의힘 당시 이명박 대통령에게 있다"고 주장해 “또 남 탓”이라는 비난을 받았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에 출연해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투자수익은 민간에게 돌려라, 공공 개발하지 말라는 사실상 지시까지 내렸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대장동 사업과 관련된 등장인물을 보면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자제분이 7년 동안 그 회사(화천대유)에 다녔고, 원유철 전 의원은 그 회사의 고문으로 있으면서 막대한 월급을 받았다"며 "국민의힘 소속 신영수 전 의원 동생은 대장동 땅 관련 사업으로 구속된 전력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돈 한 푼이라도 받았거나 (하는) 등장인물 모두가 국민의힘 소속"이라며 "한마디로 방귀 뀐 사람이 성내는 꼴인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이 특검 주장을 하는 것에 대해선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는 것엔 누구도 이견이 없을 것"이라면서도 "한참 수사하고 있는 상황에서 특검하자는 것은 나가도 너무 나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 아직 사적 이익을 취했다는 부분이 드러나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그동안 부동산 시장 과열의 책임을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 돌리는 등 남 탓을 해왔다.


    지난 2020년 7월 김태년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이 6년 전 부동산 거래 활성화를 위해 내놓은 주택법 개정안, 재건축초과이익환수법 폐지안,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 개정안 등 부동산 3법이 문재인 정부의 집값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라임·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태에 대해서도 그 책임을 박근혜 정부에 돌렸다. 이정문 민주당 의원은 당시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사모펀드 규제를 대폭 완화한 박근혜 정부가 사기꾼들이나 하는 사모펀드를 양성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용우 의원도 “사모펀드 사태가 발생한 가장 큰 원인은 (박근혜 정부의) 규제 완화”라며 “(사모펀드를) 몇 년간 방치한 결과가 사모펀드 사태가 됐다”고 지적했다.


    당시 주호영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의 무능, 정책 실기와 고집으로 수도권 집값과 전셋값이 폭등하는 상황이 지속하고 있다”며 “폭등 원인을 찾고 전문가의 말을 들어 정책의 부작용을 따져봐야 함에도 정책 실패의 책임을 엉뚱하게 전 정권에 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민주당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남탓을 하는 게 습관”이라며 “단군을 탓하지 않는 게 신기할 정도”라고 꼬집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