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제3지대 갈 기미 안보여" 윤석열 입당 자신했지만

    정당/국회 / 이영란 기자 / 2021-07-20 11:41:32
    • 카카오톡 보내기

    尹 "입당, 유불리 따질 문제 아냐...단일화, 어디서든 가능"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단일화를 염두에 둔 제3지대는 완주하는 것에서부터 명분 면에서까지 약하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압박했지만 제3지대 단일화 경선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는 윤 전 총장은 여전히 입당 가능성에 거리를 두는 모습이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9일 YTN과이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을 사석에서 만났을 때 전혀 제3지대론으로 갈 기미가 안 보였다. 이 국면이 오래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힌 바 있다. .
    특히 "당외 주자였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까지 추가돼서 이미 비빔밥이 거의 다 완성됐다. 지금 당근 정도 빠진 상황"이라며 윤 전 총장을 당근에 비유했던 이대표는 '김동연 전 부총리도 있지 않느냐'는 진행자 지적이 이어지자 "그래도 당근하고 시금치 빠진 정도"라고 국민의힘 경선주자 라인업에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면서 "당근하고 시금치가 밖에 있다고 해서 그 재료들만으로 비빔밥이 되는 건 아니다"며 "소위 빅텐트 상황을 만드는 것이 제일 좋다"고 강조햇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선 "설마 입당할까 생각했다며 "지금까지 알고 있었던 이미지와는 다르게 굉장히 도전적이신 분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호평했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국민의힘 입당보다는 야권 후보 단일화에 관심을 두고 있는 속내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날 MBN에 출연한 윤 전 총장은 "야권단일화가 돼야 (정권) 교체가 가능하기 때문에 어떤 식으로든 그 단일화를 위한 경쟁은 필요한 것이고 그 절차에 따라서 (후보가) 결정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 입당을 한 뒤 경선을 하는 것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꼭 그렇지만은 않다"며 "당 밖이나 안에서 모두 할 수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결국 정치라는 것은 국민을 보고 가야 하고 다양한 직업군, 계층, 연령층, 지역 이런 분들을 만나서 직접 이야기 듣고 스킨십하는 것이 (정치를) 시작하는 입장에서 필요하다"며 " (입당을 두고) 정치적 유불리를 지금 따질 문제는 아니라고 " 강조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